동국제강, 이주민 지원 임직원 성금 전달
[DK LIFE/나눔의철학] 2019. 3. 6. 17:39

문병화 동국제강 전략실장(가운데)과 희망의 친구들 김미선 상임이사(왼쪽에서 세 번째)가 성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동국제강은 5일, 본사가 위치한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이주민 후원 단체인 '희망의 친구들'에게 성금 1,645만원을 전달했습니다. 성금은 '희망의 친구들'을 통해 국내 거주 이주민들의 의료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동국제강은 임직원의 자발적 모금액만큼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함께 기부하는 매칭그랜트 형식으로 이번 성금을 모았는데요. 4주간 동국제강 임직원 총 591명이 참여했으며, 노조가 전달한 150만원을 더해 임직원 모금액 822만 5천원을 달성했고 회사가 같은 금액을 추가해 1,645만원이 총 성금액이 됐습니다.


'희망의 친구들'은 1999년 외국인 노동자 의료공제회로 출발하여 2011년 현재 사명으로 변경했으며 취약 계층 이주민의 의료문제를 해결하고 이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죠. 동국제강은 2016년부터 희망의 친구들에게 기부금을 전달해왔으며, 올해 처음으로 매칭그랜트 기부를 진행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문병화 전략실장은 "우리 사회는 이미 이주민이 많은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다문화 사회가 됐다"며, "우리 주변의 이주민을 돌아보고 그에 걸맞는 의료서비스 등을 후원하기 위해 성금을 모금했다"고 취지를 밝혔습니다.


동국제강은 주거 취약 계층 등 사회 소외 계층 대상 후원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오고 있으며, 기부금 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후원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m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