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노사, 25년째 '평화적 임금협상' 타결
[DK INSIDE/뉴스룸] 2019.01.30 11:13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박상규 동국제강 노조위원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등이 29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에서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갖고 참석한 경영진, 노조간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국제강 노사는 1월 29일, 인천공장에서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갖고 최저임금법 개정에 따른 임금체계 개선에 합의했습니다. 이번 임금협상 타결로 동국제강 노사는 1994년 국내 최초 '항구적 무파업'을 선언한 이후, 25년째 평화적 노사관계를 이어가게 됐는데요.


노사가 합의한 임금체계 개선안은 상여금의 일부를 기본급으로 전환하는 방식입니다. 따라서 기존 대비 전체 임금 총액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기본급을 포함한 통상임금을 기준으로 연장근로수당, 휴일근로수당 등 법정수당과 성과급, 상여금이 책정되므로 물가상승률 수준의 실질 임금인상 효과가 발생하게 됐죠.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사진 오른쪽)과 박상규 동국제강 노조위원장(사진 왼쪽)이 29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에서 '2019년 임금협약 조인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이번 임금협상이 조기에 타결된 만큼 회사는 경영실적 개선과 직원들의 근로조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했는데요. 이에 박상규 노조위원장은 "노사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최저임금과 관련한 문제를 신속이 해결했다. 회사가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놓인 만큼, 노사가 힘을 합쳐 동국제강의 재도약을 이끌어나가자"고 전했습니다.


올해로 창립 65주년을 맞이하는 동국제강은 노사 상생의 문화를 바탕으로 대내외 위기들을 극복하며 반세기가 넘는 '철강종가' 역사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1990년대 말 인적 구조조정 없이 외환위기를 극복한 바 있는 동국제강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노조가 자발적 임금 동결을 선언, 회사에 힘을 보태며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이뤘습니다.


수요 산업의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동국제강은 앞으로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과 신시장 개척에 집중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인데요. 신뢰를 바탕으로 한 동국제강의 아름다운 노사 문화가 최고 경쟁력의 기반이 될 것 입니다.


m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