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동국제강 시무식] "이 또한 지나가리라... 미래를 준비해야"
[DK INSIDE/뉴스룸] 2019.01.03 18:30

 

동국제강은 1월 2일, 서울 본사를 비롯해 인천, 당진, 부산, 포항, 신평 등 총 6개 사업장에서 2019년 시무식을 열고 기해년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이번 시무식은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의 희망찬 신년메시지와 함께 황금돼지띠 해를 맞이하여 다양한 이벤트가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실패에 좌절 말고 미래를 대비하자" 신년사를 전하는 장세욱 부회장.

 

장세욱 부회장은 시무식에서 '이 또한 지나가리라'란 글귀를 소개하며 "승리에 자만하지 말고, 실패에 좌절하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로, "현재의 상황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미래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작년 경영키워드인 '부국강병'을 언급하며 "부국강병의 핵심은 임직원 여러분의 경쟁력으로, 2019년 힘차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미래를 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는 장 부회장. 솔로몬이 다윗왕의 반지에 새겨준 '이 또한 지나가리라' 글귀에 담긴 메시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본사 시무식은 장 부회장과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스탠딩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는데요. 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새해 포부와 소망 등의 주제로 장 부회장과 편하게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다른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돼지띠 직원들은 미리 촬영한 영상을 통해 행사에 함께하며 재미를 더했죠.

 

▲시무식이 끝난 장세욱 부회장, 김연극 사장 및 임직원들이 직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이후 장 부회장과 직원들이 함께 시청한 특별영상에서는 14년 동안 매일 왕복 9km를 달려 출퇴근하는 한 직원들의 이야기가 소개됐습니다. 직원 개인의 14년과 동국제강의 14년 역사가 오버랩되며 참석자들의 감동을 자아냈으며, 장 부회장은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준 임직원 한 명 한 명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당첨이 적힌 포춘쿠키를 받은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장 부회장.

 

행사 마지막에는 돼지해를 맞아 직원들에게 나눠준 포춘쿠키를 함께 개봉하고 선물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지며 행운의 2019년을 기원했습니다.

 

m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