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바뀐 주주총회] 동국제강 ‘주주 소통 강화’
[DK INSIDE/뉴스룸] 2016.03.26 08:00

 

동국제강이 주주총회에 기업설명회(IR) 방식을 도입하는 등 주주와의 소통 강화에 나섰습니다. 동국제강은 25일 본사가 위치한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제62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는데요. 이날 동국제강은 기존 주주총회 방식을 대폭 바꿔 주주총회 의장인 장세욱 부회장이 주주들에게 경영현황을 프레젠테이션 하는 등 주주들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섰습니다.

 

 

 

장세욱 부회장은 동국제강의 지난 1년의 주요 경영성과, 투자현황, 브라질 CSP 제철소 현황 등을 30여분간 상세히 설명하고 주주들의 질문에 일일이 응답하고 직접 설명했습니다. 이어 주주들로부터 2015년 연결기준 매출 5조 7,203억원과 영업이익 1,936억원 등의 재무제표를 승인 받았습니다. 또한, 장세욱 부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등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선임 안건도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습니다.


동국제강이 경영현황 프레젠테이션, 질의응답 등 IR 방식을 주주총회에 도입한 것은 주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투명경영’과 ‘주주경영’ 실천에 대한 기업의 진정성을 주주들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지난해 6월부터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장세욱 부회장은 주주총회를 준비하면서 “주주총회가 형식적으로 흐르지 않고, 주주들과 실질적으로 소통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는 뜻을 전했고 주주총회에 반영되도록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동국제강은 지금까지 주주총회에서 경영실적 보고를 의장인사로 대체해왔던 관행을 바꾸고 적극적인 소통방안을 모색해 왔습니다.


장세욱 부회장은 이날 “지난해 일련의 일로 주주 여러분께 커다란 심려를 끼쳐 드린 점 회사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고개를 숙이며 주주총회를 시작했습니다.

 

장 부회장은 “경영 환경 악화에도 믿음으로 격려해주신 주주 여러분에 힘입어 효율적 구조조정과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며 주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또 “봉형강과 냉연 부문의 현금 창출 역량을 극대화했고, 후판 사업은 구조조정에 성공해 영업측면에서 4,000억원 수준의 현금흐름 기반을 갖췄다”고도 밝혔습니다.

 

“브라질 CSP 슬라브 수요가 기대 높아”

 

 

또한 장 부회장은 “철광석은 물론 슬라브 핫코일 등 원료제품 가격이 반등을 보이고 있어 상반기 가동 예정인 브라질 CSP에 대한 전망이 긍정적이고 잠재 수요가들의 기대가 높다”며 “완전 가동 시 동국제강의 몫인 슬라브 160만 톤 중 60만 톤 가량은 당진공장에서 활용하고 나머지는 글로벌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재무적인 측면에서도 “지난해 선제적인 구조조정으로 8,400억원의 현금을 창출했고, 1조원 이상의 차입금을 상환했다”고 말하고, “올해 6,000억원 상당의 현금을 확보할 수 있어 유동성에 전혀 문제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투자와 관련해서는 “코일철근 ‘디코일(DKOIL)’과 컬러강판 신규 설비 증설 등으로 미래 먹거리를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빨간색 드레스코드와 따뜻한 커피가 함께한 이색 시무식으로 2016년을 연 동국제강. 이번 주주총회도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으로 주주들과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는데요. 앞으로 동국제강이 선보일 색다른 모습과 도전들, 격려와 응원으로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