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의 복과 행운을 기원하는 시간] 진심을 전하는 새해 덕담
[DK PLAY/트렌드] 2018.01.04 23:00


새해가 되면 전세계는 저마다의 풍습과 전통에 따라 한 해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하는 인사를 건넵니다. 예의를 중시하는 우리에게도 새해 인사를 주고받는 일은 특히 중요한 풍습이자 예의로 지켜지고 있는데요, 이 인사와 더불어 건네는 것이 바로 덕담입니다. 


아랫사람과 윗사람 사이, 거래처 관계자들 사이, 친구와 동료, 직장 상사와 선후배 등에 전하면 좋은 덕담,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개”

“새해에는 꼭 승진하시개”

친구나 직장 동료, 부하 직원 등 편한 사이라면 무술년 개띠해라는 점을 이용한 “~개” 시리즈 덕담도 요즘 인기 있습니다. 재미와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기 좋겠죠?

 


“올해의 주인공은 너야 너!”

“2018년에는 대박 날 거라고 동의? 응 보감!”

조금 더 편한 사이라면 유행어를 활용한 덕담도 눈길을 끌고 절로 웃음 짓게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상대방이 이해할 수 있는 유행어라야 그 효과도 기대해 볼 수 있겠죠?



“호시우보(虎牛步) 하는 한 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수적천석(水滴穿石)의 의지로 뜻하는 바 성취하는 한 해 되세요.”

직장 상사나 선배, 웃어른 혹은 격식을 차릴 아랫사람이나 거래처 관계자에게는 좋은 의미를 담은 사자성어를 활용한 덕담도 좋습니다. ‘호시우보’는 "호랑이같이 예리하고 무섭게 보고 소처럼 신중히 행동하라는 뜻"으로, 올해 중요한 일을 앞둔 분께 전하면 좋습니다. 또한, 최근 모 정당 대표가 신년 인사회에서 언급해 화제가 되었던 ‘수적천석’은 “떨어지는 물방울이 바위에 구멍을 낸다”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그만큼 꾸준히 노력하면 못 이룰 일이 없다는 좋은 의미입니다. 



이 밖에도 올해가 개띠의 해이다 보니 귀여운 강아지 사진을 활용한 이미지를 보내거나 새해의 희망을 담은 영상, 사진 등도 덕담을 대신해 휴대폰 문자와 SNS로 보내면 좋습니다. 

덕담은 최근 직접 만나서 전하기 보다 휴대폰 문자 메시지나 SNS를 통해서 많이 전하곤 하는데요, 그렇더라도 상대방에 따라 예의와 격식은 잊지 말아야 합니다. 아울러 금방 그 의미를 알 수 있을 정도의 적당한 길이(보통 두세 문장 정도)에 오탈자가 없는 덕담이면 정성스러운 마음까지 잘 전달될 듯 합니다. 

아직 주변의 지인들에게 인사와 덕담을 전하지 못했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365일 중 이제 겨우 올해를 연 지 1주일 밖에 되지 않았으니까요! 진심 가득한 따뜻한 덕담으로 훈훈한 새해를 시작해 보세요. 








  • 황혜진 2018.01.08 10:1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ㅎㅎ 개띠들에게는 더욱 의미있즌 한 해가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