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의 신용등급이 상향됐다.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동국제강의 기업신용등급을 BBB-로 직전 BB+에서 한 계단 상향시키고, 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로써 동국제강의 신용등급은 2015년 하반기 투자 부적격 등급 수준인 BB까지 떨어진 이후 약 2년 반 만에 투자적격등급인 BBB 수준으로 올라갔다.

한기평은 동국제강의 기업신용등급 상향 이유로 1) 다각화된 제품 포트폴리오와 시장 지위 등 양호한 사업기반 2) 양호한 영업수익 창출 능력 3) 재무안정성 기조 유지 4) 차입구조 변화와 유동성 대응능력 개선 등을 꼽았다.

동국제강은 수년에 걸친 구조조정으로 냉연 사업 부문과 봉형강 사업 부문 등 주력 철강 사업에서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구축했다. 그 결과 2017년 3분기(연결 기준, 이하 동일 기준임)까지 10분기 연속 영업 흑자를 달성할 수 있었다. 올해 동국제강의 3분기 누계 영업이익은 1,845억원이었으며, 이에 따라 현금흐름 지표인 EBITDA(감가상각비, 법인세, 이자 차감 전 이익)는 3,644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EBITDA 마진은 8.0%에 이르렀다.

특히 동국제강은 이번에 재무구조 안정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동국제강은 2014년 말 3조8,200억원 규모에 달했던 차입금을 2017년 3분기 말 2조7,200억원까지 줄여, 차입금 의존도를 48.3%까지 낮췄다. 동국제강은 추가로 지난 10월 말 회사채 2,000억원을 추가로 상환하며 차입구조를 개선하고, 재무 안정성을 더욱 높였다. 

동국제강은 앞으로도 자산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수익성과 재무 안정성을 높여 나갈 방침이다.

한편 한기평은 향후 동국제강의 EBITDA 마진(EBITDA/매출액)이 6.0% 이상을 유지하고, 차입금 의존도를 40% 이하로 낮출 경우 추가로 동국제강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할 수 있다고 조건을 제시했다. 




  • 황혜진 2018.01.08 10:20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신용등급 상향!! 좋은 일입니다. ^,^긍정적인 평가가 계속되길!!

  • 김백준 2018.02.03 15: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앞으로 쭉 꽃길만 걷자~!!